세계일보

검색

남욱 "천화동인1호, 이재명 지분…선거도 있고 겁 많아 제대로 말 못했다"

입력 : 2022-11-21 12:20:47 수정 : 2022-11-21 15:0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석방 이후 첫 재판 증인 출석...'이재명 지분' 관련 진술
"이재명 대표의 지분, 김만배씨로부터 들어 알고 있어"
"그 당시에는 선거도 있었고 개인적으로 겁도 많았다"
"입국하자마자 체포·조사...솔직하게 말하지 못해 죄송"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혐의를 받고 있는 남욱 변호사가 석방 후 첫 재판에 출석해 천화동인 1호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분이 있었다고 들었다는 진술을 내놨다.

 

천화동인 1호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1200억여원의 배당금을 받은 회사로, 일명 '그 분' 논란이 있는 곳이다. 남 변호사가 직접적으로 대장동 사건과 이 대표의 연관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 변호사는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진행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 대장동 일당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 재판에서 이같이 밝혔다. 구속기소됐던 남 변호사는 1심 재판 구속기간 만료로 이날 새벽 석방됐다.

 

이날 재판에 증인으로 법정에 선 남 변호사는 증인 진술에 앞서 검찰이 진술서가 사실인지를 묻자 "그렇다, 다만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한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앞으로) 답변에서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검찰이 "조사 당시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대략적으로 말해달라"고 주문하자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1호 지분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의 지분이라는 것을 김만배씨로부터 들어서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

 

남 변호사는 "그 과정에서 일련의 내용에 대해 조사 당시 사실대로 말씀 못 드린 부분이 있는데, 검사께서 질문하시면 아는 한도 내에서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검찰이 '당시 이 대표 측 지분에 대해 말하지 않은 이유가 있었나'라고 묻자 남 변호사는 "그 당시에는 죄송하지만 선거도 있었고 개인적으로 겁도 많았다"고 답했다.

 

이어 "입국하자마자 체포돼 조사받는 과정에서 사실 정신도 없었다"며 "솔직하게 말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천화동인 1호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1200억여원의 배당금을 받은 회사로, 남 변호사가 이 대표와 대장동 사업의 직접적 연관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18일 재판 과정에서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를 신문하며 위례 사업 공모 절차 등 내용이 이 대표에게 보고됐다는 내용을 언급하기는 했지만 정 회계사는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이날 진술을 필두로 추후 재판 과정에서 남 변호사가 추가 폭로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미 지난달 구속기한 만료로 석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개공) 본부장은 석방 이후 대장동 재판 등에서 이 대표 불리한 진술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김씨와 남 변호사 등은 성남도개공 지분에 따른 최소 651억원 상당의 택지개발 배당 이익과 상당한 시행이익을 화천대유가 부당하게 취득하게 해 공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또 그는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받았다고 의심받는 자금 8억4700만원의 전달자로 지목됐는데, 김 부원장은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