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화 이글스 주장 하주석, 음주운전 적발… 70경기 출장정지 징계받을 듯

입력 : 2022-11-21 10:43:24 수정 : 2022-11-21 10:4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화 이글스 주장 하주석. 뉴시스

 

한국프로야구(KBO) 한화 이글스 주장 하주석(28)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중징계가 예고됐다.

 

지난 19일 오전 5시 50분 하주석은 대전 동구의 한 도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하주석은 혈중 알코올 농도 0.078%로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한화 구단은 하주석의 음주운전 적발을 인지한 뒤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보고했다.

 

KBO에 따르면 선수가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을 경우 70경기 출장정지,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경우 1년 실격처리, 2회 음주운전 적발 시 5년 실격처리, 3회 이상 음주운전 발생 시 영구 실격처리를 부과한다.

 

이에 하주석에겐 70경기 출장정지 징계가 내려질 전망이다.

 

이와는 별개로 한화구단은 자체적으로도 하주석에 징계를 내릴 계획이다.

 

한편 하주석은 지난 6월 삼진을 당한 뒤 배트를 강하게 내리치며 퇴장조치를 당했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 헬맷을 강하게 내동댕이치며 물의를 일으켰다. 튕겨나온 헬맷이 클레맨트 코치의 뒤통수를 강타해 아찔한 장면을 연출됐다. 이에 하주석은 징계성 조치로 1군에서 말소, KBO는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하주석에게 10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300만원,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4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