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이재명, 변호사 아닌가…국민에 사실 여부 밝혀라"

입력 : 2022-11-21 09:53:35 수정 : 2022-11-21 09:5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용·정진상 공소장에 '李지사' 수십차례"
"그냥 추상적으로 '野 탄압'이라고만 말고"
"野 일구이언…SMR·종부세·법인세 말바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김용·정진상 최측근 두 사람이 모두 구속됐고, 공소장과 구속영장에 이재명 경기지사 언급이 수십차례 나온다고 한다"며 "그냥 추상적으로 야당 탄압, 이재명 탄압이라고만 이야기하지 마시고 무엇이 사실이고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달라"고 전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무검유죄, 유검무죄'라고 주장하지 마시고 제발 나와서 속 시원히 좀 이야기해주시기 바란다. 이 대표는 변호사 아닌가. 정정당당하게 공소장과 구속영장에 잘못된 것이 있으면 밝히고 국민들로부터 판단받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민들은 (이 대표가) 대선 떨어진 뒤에 곧바로 오랜 터전을 옮겨서 지역구 의원이 되고자 했을 때 '문제가 많아서 국회의원이 돼서 면책특권 불체포특권으로 방탄하려고 하는구나' 다 알아차렸다"며 "민주당 전체를 인질로 잡다시피 하면서 방탄으로 이 국면을 돌파하려고 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SMR(소형모듈원전) 등 윤석열 정부 중점 정책 예산 편성과 종합부동산세·법인세 인하 등 세제 개편에 반대하는 것도 이 대표가 대통령후보 시절 내세웠던 기조와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의 일구이언, 표리부동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SMR은 이재명 후보가 대선 공약까지 한 건데 예산심의 과정에서 대폭 삭감하려 하고, 종부세·법인세 인하도 이재명 후보가 보유세 완화가 실수요자게 꼭 필요하다고 했고 지방기업 법인세 인하도 약속했다"며 "지금은 말을 싹 바꾸고 '부자감세'의 녹슨 칼로 국민을 갈라치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장경태 의원 등의 김건희 여사 캄보디아 행보 비판 지속에 대해서도 "민주당 의원들의 김 여사 스토킹이 범죄 수준에 이르고 있다. 장 의원은 이제 조명을 사용해 화보를 촬영했다는 거짓 주장까지 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권력형 성범죄를 습관처럼 저질러왔고 성범죄 피해자들에게 2차가해를 자행했다. 부끄러운 줄 알기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