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최국 개막전 사상 첫 패…카타르 감독 "끔찍한 출발"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1 09:56:27 수정 : 2022-11-21 09:5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변명의 여지 없어…에콰도르 이길 자격 있었다"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국 첫 경기 패배의 아픔을 안은 펠릭스 산체스 카타르 대표팀 감독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아쉬움을 삼켰다.

 

카타르는 21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0-2로 졌다.

 

펠릭스 산체스 바스 카타르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뉴스1

실망스런 패배였다.

 

월드컵 개최국이 대회 첫 경기에서 진 건 카타르가 처음이다. 이전까지 개최국은 대회 개막전(7승3무)을 포함, 첫 경기에서 16승6무의 성적을 냈다.

 

그러나 카타르는 92년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개최국 첫 경기 패배 불명예를 쓰게 됐다.

 

AP통신,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펠릭스 산체스 카타르 감독은 패배 후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패배를 인정하면서 "상대를 축하하고 싶다. 그들은 이길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그야말로 무기력하게 졌다.

 

카타르는 이날 경기에서 5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효 슈팅은 하나도 없었다.

 

10년 전 월드컵 개최권을 따낸 카타르는 귀화 선수들을 대거 수용해 적극적으로 대회를 준비했다. 이번 최종 엔트리 26명 중 10명이 귀화 선수일 정도다.

 

그러나 카타르가 꿈꿨던 승리는 없었다.

 

대신 에콰도르 공격수 에네르 발렌시아에게 전반 16분 페널티킥을 허용하고, 전반 31분에도 헤딩 추가골을 내줬다.

 

카타르의 졸전이 계속되자 관중들은 전반전을 마친 뒤 대거 경기장을 떠나기도 했다.

 

산체스 감독은 "개선할 부분이 많다. 아마도 긴장과 책임감이 우리를 압도했던 것 같다. 우리는 시작이 좋지 않았다. 사실 끔찍한 출발이었다"고 고개를 떨궜다.

 

참담한 패배에도 수장은 다시 분위기를 추스려 다음 경기로 나아가야 한다. 산체스 감독은 "압박감을 잊고, 경쟁해야 한다. 우리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카타르는 오는 25일 세네갈과 2차전, 30일 네덜란드와 3차전을 치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