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尹 '도어스테핑 중단'에 "대통령이 매일 문제 만들어선 안돼"

입력 : 2022-11-21 09:56:05 수정 : 2022-11-21 09:5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이 설사 그러더라도 참모들이 크게 가야지"
"올바른 기자들이라고 하면 비행기 같이 안 탔어야"
"기분 나쁜 기자를 비행기 태우지 말라는 것은 없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1일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중단을 두고 대통령실 등이 언론을 상대로 '공갈'하고 있다는 취지로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도 "문제를 풀어가는 대통령이 돼야지 문제를 매일 만들어가는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직격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도어스테핑이 잠정 중단될 수도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것은 공갈"이라고 답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이어 "(대통령실이 도어스테핑을) 안 하겠다 그러면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이 MBC 기자한테 '당신 때문에 안 했다' 이렇게 나올 것 아닌가"이라며 "올바른 기자들이라고 하면 캄보디아 가시면서 비행기 타지 말라고 했으면 같이 안 탔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통령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가 수반이고 국가 원수이지만 기자는 국민 1호"라며 "기자는 1호 국민이라고 하는 것은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은 맨 먼저 기자를 통해서 국민하고 소통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헌법 수호를 위해서 MBC 기자한테 비행기 안 태웠다? 제가 헌법을 보니까 언론의 자유는 보장하라고 했지만 기분 나쁜 기자를 비행기 태우지 말라는 것은 하나도 없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지금 산적한 국정을 풀어나가셔야지 대통령실은 아무것도 아닌 좁쌀을 크게 문제를 만들어 가면 그게 되겠나"라며 "문제를 풀어가는 대통령이 돼야지 문제를 매일 만들어가는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대통령실이 도어스테핑 공간에 가벽을 설치한 것을 두고서도 "MBC하고 삿대질하고 나서 이걸 만드니까 누구든지 '아 이제는 또 기자들을 피하려고 그러는구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 전 원장은 "이분들이 용산으로 옮기면서 완전무결하고 대비하고 옮겼어야 되는 것"이라며 "멀쩡한 청와대 두고 거기로 옮겨서 기분 들떠 '도어스테핑 신선하게 한다 어떤 대통령이 했냐'고 자랑스럽게 했지만 전 세계 어떤 대통령도 어떤 내각제의 총리도 출퇴근하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실 거기에다가 소통한다고 만들어 놨으니까 모든 것이 공개된다. 이것도 대비를 못하고 그걸 옮겼는가"라며 "그건 진짜 바보짓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김종혁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도어스테핑에서 MBC 기자가 슬리퍼를 신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경제, 북한 이런 걸 두고 뭐 슬리퍼를 신었느니 어쨌느니 국민 생활과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이고 솔직히 이야기해서 기자 치고 또 버르장머리 있는 사람이 어디 있나"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런 좁쌀 같은 대응을 했고 밴댕이 속이다. 대통령실이 좀 크게 보라고 그러세요"라며 "말단 지엽적인 것 가지고 그렇게 소모적으로 싸우는 것 그게 말이 되나. 대통령이 설사 그러더라도 참모들이 참아야 하고 참모들이, 대통령이 야단 치고 크게 가야지"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부로 윤석열 대통령의 아침 출근길 약식회견이 잠정 중단됐다.

 

대변인실은 공지를 통해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 재발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