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진석 "이재명의 지도자다운 결단 촉구…野 묶은 족쇄 풀어야"

입력 : 2022-11-21 09:47:53 수정 : 2022-11-21 09:4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의원 정권퇴진 집회 참석엔 "대선불복, 헌정질서 파괴 반헌법적 행동"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지키기'를 위해 정권퇴진 운동에 앞장선다면서 "이재명 대표의 지도자다운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 대표가 최측근이라 자랑했던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구속된 데 이어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도 구속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의 검은돈이 두 사람(김 부원장, 정 실장)에게 흘러 들어가서 이재명의 (성남)시장선거, 대선후보 경선, 대통령 선거에 사용됐을 가능성이 매우 농후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타깝게도 이 대표는 야당 탄압, 정치 보복이라는 프레임을 만들어 이 위기를 탈출하려 하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조작의 칼날'이라 공격했다. 그런 주장을 납득할 국민이 누가 있겠나"라고 되물었다.

정 위원장은 또 지난 19일 정권퇴진 집회에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참석한 것과 관련, "취임한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은 대통령을 끌어내리라는 구호를 외쳤다"며 "이건 대선 불복이다. 헌정질서를 파괴하려는 반헌법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사법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민주당 의원들을 정치 공동체로 묶은 족쇄를 풀어줘야 한다. 그런 것이 앞서간 민주당의 지도자들이 위기의 순간에 보여준 결단이었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