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이재명 수사 뒤 한동훈?' 질문에…"국민 그렇게 믿어"

입력 : 2022-11-21 09:16:06 수정 : 2022-11-21 09:1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체포동의안 시나리오까지 갈 수도"
"이재명 소환 응할지는 당원 뜻도 읽어야"
"정치공동체 표현은 검찰의 정치수사 자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 대표 측근 수사의 배후에 있는 것 같냐는 질문에 "국민이 그렇게 믿고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수사의 뒤에 한 장관이 있다고 보냐 없다고 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야당의 당대표라도 죄가 있으면 덮을 수 없다'는 표현만큼 센 표현이 어디 있냐"며 "'죄가 있는지 없는지는 수사해 봐야 알겠지만'이라는 단서도 안 달고 질문에 '죄가 있으면'이라는 대답은 조건문이지만 굉장히 긍정적인 검찰에 대한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라고 하면 정치인이고 국회의원 출신 장관이라 정무적 판단이나 정쟁·정파적 요소가 있다는 선입견이 있다"며 "한 장관은 순전히 검사 출신으로 장관에 임명돼 국민들의 객관성에 대한 요구가 있다"고 비교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그러면서 "야당 의원들을 대하는 태도와 워딩은 정치인 출신 장관을 뺨친다"며 "(검찰에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고) 국민들이 태도에 의해 생각한다"고 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측근을 향한 수사가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시나리오'로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서는 "갈 수도 있다. 거기까지도 예상을 한다"며 동조했다.

 

이어 "체포동의안이라는 것은 소환을 했으나 나올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또 인신 구속의 필요성이 매우 크기 때문에 한다는 소명이 있어야 한다"며 "그 전에 소환요구를 하긴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대표가 소환조사에 응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한 신병까지 겨냥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데 그런 경우에 민주당이 어떤 대응을 할 것인가는 민주당 몇몇 사람들에 의해서 결정할 수 없는 문제고 이것이야말로 국민적인 당원의 뜻을 읽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상 민주당 대표 비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구속영장에 대해서는 "영장전담판사가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다 없다를 기재하지 않았다. 이례적이라고 본다"며 "세간의 이목이 다 몰렸고 무엇보다 언론의 이목이 뜨거운데 범죄 사실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또 "이 대표의 실명 언급은 수없이 나오고 '정치공동체'라는 알 수 없는 비법률적 용어를 썼지만 공모관계는 쓰지 못했다"며 "이것이야말로 정치수사라는 것을 검찰이 자인한 것이라고 해석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