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일종 "국정조사 반대 안 해…선 수사, 부족하면 국조"

입력 : 2022-11-21 09:49:48 수정 : 2022-11-21 09:4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사 지켜보고, 미진하면 저희가 요청"
"요구서 보면 용산 이전·마약 단속 때문"
"'감정 예산'…尹 중점 추진 무조건 깎아"
"MBC 기자, 굉장히 감정적…난동 수준"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1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추진하고 있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당의 일관된 입장은 수사를 지켜보고, 미진하면 저희가 (국정조사를) 요청할 수도 있다"고 불참 입장을 재확인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입장을 다시 수렴한다.

 

성 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국정조사를 반대한 적이 없고, 일의 순서가 있기 때문에 선(先)수사를 하고 부족할 때 국정조사를 해도 늦지 않다는 스탠스를 오래 견지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그는 야권이 여당 없이 국정조사를 추진할 경우에 대해서는 "여야 합의 없이 단독 처리된 선례가 지금까지 없다"며 "특히 이번 요구서 내용을 보면 대통령실 이전이 이태원 참사하고 무슨 관련이 있고, 마약범죄 단속 때문에 참사가 난 것처럼 요구를 했다. 완전히 정치적 요구를 저희 당이 쉽게 받을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수사 종료 시점에 대해서는 "기한을 설정하고 수사하는 경우는 거의 없고, 정해진 스케줄과 협조에 따라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국정조사에 수사를 맞춘다는 것은 이상할 수 있다"며 임시적으로 국정조사 특위 명단을 제출해둘 가능성에도 선을 그었다.

 

성 의장은 2023년도 예산안 대치 정국에 대해서도 "정말 국정 발목잡기 하고 감정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감정 예산"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중점 추진사업비라고 생각만 들면 무조건 다 깎아버렸다"고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영빈관이 굉장히 낡아서 497억원 예산을 올렸더니 난리가 나서 대통령실이 안 하겠다고 선언했고, 용산공원 조성은 문재인 대통령 때부터 한 건데 303억원을 못하게 막고, 공공분양주택은 1조1300억원 정도가 드는데 이것도 못하게 막고 있다"고 열거했다.

 

성 의장은 다만 "여당 입장에서는 12월2일이 헌법에 명시된 (정부 예산안 원안) 본회의 자동 부의권이 부여되는 날로 딱 정해져 있다"며 "아마 이 날까지 해야 된다는 것은 야당에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법정시한 내 합의 기대감을 열어뒀다.

지난 18일 이기주 MBC 기자(오른쪽)와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이 끝난 후 설전을 벌이고 있다.

성 의장은 최근 대통령실과 MBC의 갈등 상황에 대해서는 "MBC에서 '뭐가 가짜뉴스고 악의적이냐' 이렇게 질의를 했는데, 굉장히 감정이 배어 있었다. 지명도 안 했는데 소리를 지르면서 하는 것은 난동 수준이라고 본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대통령 전용기에 안 태운 것은 편의 제공을 안 한 거고, 취재를 방해하고 막은 것인가. 다 와서 취재했다"며 "악의적인 여러 뉴스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불편함을 표현한 건 맞는데, 그게 언제 언론을 탄압했다는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