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산 신청 FTX, 상위 채권자 50명에 4조1000억원 빚

입력 : 2022-11-21 08:55:07 수정 : 2022-11-21 08:55: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법원에 채권자 명단 제출...이름은 공개 안 해
FTX가 1위 채권자에게 진 빚은 2억2600만 달러(3035억여 원)
상위 10명에 대한 부채는 14억5000만 달러(1조9000억여 원)
사진=AFP연합뉴스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화폐거래소 FTX가 상위 채권자 50명에게 진 빚이 4조1000억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FTX가 델라웨어주 파산 법원에 제출한 채권자 명단에 따르면 무담보 채권자 가운데 상위 50명에게 갚아야 할 부채는 31억 달러(4조1600억여 원)에 달했다.

 

FTX가 1위 채권자에게 진 빚은 2억2600만 달러(3035억여 원)였고, 상위 10명에 대한 부채는 14억5000만 달러(1조9000억여 원)에 달했다.

 

FTX는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채권자들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상위 채권자 50명은 FTX 지급불능 사태에 휘말려 피해를 본 개인 또는 기관 고객들이라고 전했다.

 

FTX는 지난 11일 파산보호를 신청하면서 채권자 숫자를 10만여 명으로 제시했으나 사흘 뒤 FTX 변호사들은 채권자가 100만 명을 넘을 수 있다고 법원에 보고했다.

 

부채 현황을 파악 중인 FTX는 글로벌 자산 평가를 통해 일부 사업의 매각 또는 재편도 준비 중이다.

 

FTX의 새 최고경영자(CEO)를 맡은 구조조정 전문가 존 J. 레이 3세는 전날 성명에서 “지난 한 주간 검토한 결과 미국 안팎의 여러 자회사가 대차대조표상 지급 능력이 있고, 가치 있는 프랜차이즈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다행스럽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