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 野 의원 참석 후폭풍…尹·여야 대표 회동 추진 중단

입력 : 2022-11-21 05:00:00 수정 : 2022-11-21 09:4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관계자 "야당이 노골적으로 정권 퇴진운동 지원하는데 대통령이 먼저 손내밀 수 있는 상황 아냐"
국민의힘 “국민 대표 아닌 선동꾼” VS 민주 “비판 목소리 불편한가”
尹-여야대표 회동 추진 중단
뉴스1

 

윤석열 정부 첫 예산안 처리를 놓고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 추진 움직임이 전면 중단됐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의 윤 대통령 퇴진 집회 참석을 두고 '대선 불복' 논란이 심화되면서 여야 대치 전선이 대통령실까지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20일 뉴스1과 대통령실에 따르면 입법의 시간을 맞아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민생 현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는 구상을 그리던 내부 기류가 최근 급변했다.

 

지난 달까지만 해도 대통령실은 "이르면 11월", "자연스러운 계기"를 통해 여야 협치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지가 강했다. 당시 고위 관계자는 뉴스1에 "경제와 국민 삶이 어려우니까 민생 문제에 대해 정치 지도자들이 얘기하는 모습이 가장 좋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은 통화에서 "그 계획은 이젠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야당이 노골적으로 정권 퇴진 운동을 지원하고 있는데 아무리 대통령이어도 먼저 손을 내밀 수 있는 상황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19일)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촛불 대행진' 집회에 강민정·김용민·안민석·양이원영·유정주·황운하 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한 점을 꼬집은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헌법 기관인 국회의원들이 헌정질서를 흔드는 주장에 동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여당 국민의힘도 '정권 퇴진 집회 참석은 대선 불복'이라며 대야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대장동 비리, 대장동 검은 돈의 중심에 서 있는 이재명 대표를 구출하기 위해 아스팔트 위에서 윤석열 정권 퇴진을 외치며 결의를 다지고 있다"며 "취임 6개월된 대통령에게 탄핵, 퇴진이 말이 되는 소리인가. 이건 대선 불복"이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퇴진이 추모다'는 피켓이 날것으로 보여주듯이, 진상규명과 시스템 개선보다 일단 대통령부터 끌어내리고 보자는 식"이라며 "이들은 당파적 번제를 위해 불을 들었다. 그 번제가 바로 '촛불집회'"라고 주장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을 향해 "국회의원 신분을 망각하고 좌파시민단체와 호흡하며 주말마다 선전, 선동으로 사회적 혼란을 유도하는 국회의원은 더 이상 국민의 대표가 아니다. 그저 선동꾼"이라고 직격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 중단에 대해 "촛불에 담긴 국민 뜻을 새기라"며 반발했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당 일부 의원들이 촛불집회에 참석한 것에 대한 불편함 때문이라면 치졸하고 어이없는 행태"라며 "우리당은 민주정당"이라고 받아쳤다.

 

임 대변인은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은 위기에 처한 경제와 국민의 삶에 대한 정치권 책임의 자리다. 그런데 이 자리를 대통령은 시혜쯤으로 여기는 것 같다"며 "야당 대표를 향한 조작수사와 야당 파괴 공작을 하면서 정치권에 손을 내미는 연출을 하려고 한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어제 20만명이 함께한 세종대로 촛불집회는 10.29 참사의 진상 규명과 민생위기 극복의 해법을 요구하는 국민 목소리였다"며 "윤 대통령은 정부를 비판하는 국민 목소리가 불편한가"라고 꼬집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앞으로도 원내 제1당과 야당 당대표를 공적으로 만나지 않겠다는 것이라면 심각하다"며 "국회를 무시하고 원내1당을 부정하는, 협치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