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상현, 野 의원 촛불집회 참석에 “공개적 대선 불복. 체제 전복 DNA 드러난 것”

입력 : 2022-11-21 05:00:00 수정 : 2022-11-21 16:0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권 퇴진, 자신들 죄·거짓 침몰 위한 선동"
아시아포럼21 제공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20일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주장하는 촛불집회에 일부 야당 의원들이 참석한 것을 두고 "2016년 이 즈음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탄핵을 요구하던 이재명 성남 시장이 오버랩된다"며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심리적 불복이 아니라 공개적 불복이다. 체제 전복의 DNA가 드러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민주당은 탄압받으면 단결해서 싸우는 DNA가 있다고 했다. 정진상·김용은 싸워서 지켜야하는 동지라고 했다. 당에서 절대 다른 목소리가 나와선 안된다고 했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지하에서 통곡할 일이다. 타락을 해도 어떻게 이렇게 타락하냐"고 지적했다.

 

또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사악한 정권이며 짐승같은 정권이라고 했다. 민주당의 모 의원은 이상민 장관을 향해 발악한다고 했다"며 "지금 민주당은 이성을 잃었다. 광기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조작의 달인이다. 그런 그들이 정진상·김용 구속을 조작이라며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정말 사악하고 간악하고 발악하는 사람들이 누구냐"고 반문했다.

 

윤 의원은 "정권 퇴진을 외치는 저들은 자신들의 죄와 거짓을 침몰시키기 위해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며 "몇 걸음 못 간다. 진실의 시간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