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A 쇼핑몰서 흉기피습 당한 韓 항공사 승무원, 괴한 맞서 아이 보호하려다 다친듯

입력 : 2022-11-21 06:00:00 수정 : 2022-11-21 17:5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지 간호사 "피해자 병원 이송 당시 '본인은 괜찮으니 다친 다른 사람 먼저 구하라' 말할 정도"
CBS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당한 국내 항공사 소속 승무원이 아이를 보호하려다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LA 시내 대형마트에서 우리 국적의 항공사 승무원 1명이 노숙자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뒤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당시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경찰 발표를 인용 흉기를 소지한 남성이 9세 소년에게 다가가 그들 "찔러 죽이겠다"고 말했다. 이후 소년은 도망치려 했으나, 등을 칼에 찔렸다.

 

행인들이 소년을 도우려 나섰으며, 이후 범인은 매장을 가로질러 여성 무리를 만나자 A씨의 가슴을 찔렀다. LA 경찰은 행인들이 A씨를 인근 약국으로 데려갔으며, 이후 범인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건 직후 A씨의 긴급 수송을 도왔던 USC의 외상 전문 간호사는 현지 언론에 "사건 당시 실제 상황이 보도된 내용과 많이 다르다"고 했다.

 

그는 "보도 내용에는 아이가 다친 뒤 A씨도 다친, 각기 다른 피해자로 보도됐지만 사실은 A씨가 아이를 보호하려다 변을 당한 것"이라며 "누군가를 보호하려다 생긴 상처가 분명하다"고 했다.

 

간호사에 따르면 A씨는 용의자가 뒤쫓아오자 아이를 감싸 안았다. 이후 용의자는 A씨의 오른쪽 등과 옆구리, 가슴 위쪽 등 다섯 군데 이상을 찔렀다. 이로 인해 A씨는 폐에 손상이 가 자칫 생명에 지장을 입을 수 있을 만큼 치명상을 입었다.

 

간호사는 "A씨가 병원에 이송될 당시에도 본인은 괜찮으니 다친 다른 사람들을 먼저 구하라고 말할 정도였다. 12년 근무하며 이렇게 침착하게 행동하는 환자는 처음 본다"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