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IFA 회장 “3시간 맥주 안 마셔도 생존에 문제없다”

입력 : 2022-11-21 07:00:00 수정 : 2022-11-21 18:0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장 맥주 판매 금지 옹호 / 2022년 월드컵 주최국 카타르 적극 편들기?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오전(현지시간) 수도 도하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하=뉴스1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서방이 카타르의 인권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위선적'”이고, “3시간 동안 맥주를 안 마셔도 생존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경기장 맥주판매 금지를 옹호하는 등 2022년 월드컵 주최국 카타르를 적극 편들고 나섰다.

 

뉴스1에 따르면 인판티노는 19일(현지시간)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유럽이 아프리카 흑인 노예 등에 자행한 인권유린을 생각하면 서방이 카타르 인권상황을 문제 삼는 것은 위선적”이라고 말했다.

 

이는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카타르의 이주 노동자들의 죽음과 성소수자 처우 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서방의 언론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서방 언론은 그동안 월드컵 경기장 및 부속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카타르에 온 이주 노동자 수천 명이 사망하는 등 노동자 인권 문제와 성소수자 차별 등을 이유로 월드컵의 카타르 개최에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 왔다.

 

인판티노는 이에 대해 서구가 그동안 아프리카 등 제 3세계에 저지른 인권유린을 생각하면 서구 언론의 이 같은 태도가 위선적이라고 지적한 것.

 

그는 특히 “유럽 국가들이 카타르의 이주 노동자 문제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자국의 역사에서 제3세계에 저지른 행위에 대해 먼저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은 인도, 파키스탄, 네팔, 방글라데시, 스리랑카에서 온 이주 노동자 중 약 6500명이 카타르가 월드컵 유치에 성공한 이후 카타르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카타르에 있는 여러 국가 대사관에서 제공한 수치를 기반으로 이 같은 데이터를 산출했다고 밝혔다.

 

카타르 정부는 그러나 기록된 모든 사망자가 월드컵 관련 프로젝트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에 총계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타르 정부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월드컵 경기장 건설 현장 노동자 중 37명이 사망했으며, 그중 3명만이 경기장 건설과 직접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제노동기구(ILO)는 수치가 과소평가됐다고 밝혔다.

 

인판티노는 이같은 시비가 일자 작심하고 개최국 카타르 편에 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유럽이 정말로 제3세계 사람들의 인권에 관심이 있다면 카타르가 그랬던 것처럼 많은 노동자들이 일하기 위해 유럽으로 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유럽도 제3세계인에 꿈과 희망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유럽인이지만 우리가 전 세계에서 3000년 동안 해온 일에 대해 앞으로 3000년 동안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카타르는 준비가 돼 있다"며 "역대 최고의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맥주 없이도 월드컵을 관전할 수 있다”며 개최국 카타르의 경기장 맥주 판매 금지 조치를 옹호했다.

 

그는 “3시간 동안 맥주를 안마시고도 인간은 생존할 수 있다”며 카타르의 경기장 맥주 판매 금지를 적극 옹호했다.

 

앞서 카타르 정부는 18일 월드컵 개막을 이틀 앞두고 경기장은 물론 경기장 주변에서 맥주 판매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당초 카타르는 경기장 일원에서 맥주를 판매하는 것을 허용키로 했으나 월드컵 개막을 불과 이틀 앞두고 이 같은 결정을 번복했다.

 

이에 대한 반발이 나오자 인판티노 회장은 카타르의 조치를 옹호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경기장 맥주 판매 금지는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스코틀랜드 등에서도 실행되고 있다"며 "카타르의 이번 조치가 이슬람 국가이기 때문에 특히 더 큰 문제가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결정에 대해 "만약 이것이 월드컵의 가장 큰 이슈라면 나는 즉시 사임하고 해변으로 가서 휴식을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내려진 모든 결정은 카타르와 FIFA의 ​​공동 결정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인판티노 회장이 주최국 카타르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다소 강경한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