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퇴진 집회’ 野 의원 참석에 대통령실 “헌정질서 흔드는 주장 동조 바람직하지 않다”

입력 : 2022-11-21 05:00:00 수정 : 2022-11-21 09:4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회의 자유 보장받고 존중받아야 하지만, 헌정질서 흔드는 주장은 누구에게도 도움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0일 일부 야당 의원들이 지난 주말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한 것과 관련,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이 헌정 질서를 흔드는 주장에 동조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집회의 자유는 보장받고 존중받아야 하지만 헌정질서를 흔드는 그런 주장은 누구에게도 도움되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언급은 '헌정질서 흔들기'라는 차원에서 일부 야당 정치인들의 행보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이 전면 중단됐다'는 한 언론보도에 대해선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여야 협치를 위한 노력은 필요하다는 점에 여야 모두 공감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