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펜스 “평창서 김여정·김영남 일부러 피했다”

입력 : 2022-11-20 18:00:22 수정 : 2022-11-20 21:3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회고록서 “文, 만나는 자리 만들려고 열성”

마이크 펜스(사진) 전 미국 부통령이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부부장 등과의 만남을 의도적으로 피했다고 밝혔다.

 

펜스 전 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펴낸 회고록 ‘신 앞에 엄숙히 맹세합니다’(So Help Me God)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과 남측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 인사들이 만나는 자리를 만들려고 열성을 보였다고 회고했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

펜스 전 부통령은 2018년 2월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 전에 있었던 환영리셉션과 만찬 헤드테이블에 본인 부부의 자리와 함께 김여정 부부장,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자리가 마련돼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이 김영남 위원장과 자신의 만남을 정중한 방식으로 강요(politely force)한다고 판단했고, 리셉션에 참석한 각국 귀빈과 악수를 해가며 의도적으로 시간을 끌다가 만찬 테이블에 앉지 않고 행사장에서 퇴장했다고 썼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