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세 연상’ 교회 선생님과 교제...18세에 임신→홀로 출산한 고딩맘의 사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0 15:33:16 수정 : 2022-11-20 15:3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캡처

 

10세 연상의 교회 선생님과 교제하다가 18세에 임신, 홀로 출산하게 된 고딩맘의 사연이 전해진다.

 

22일 방송될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는 19세 엄마 김보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김보현은 초등학생 때 부모님의 이혼과 학교 폭력을 겪으며 외로운 삶을 살아왔다고 고백한다. 그런 그는 교회에서 만난 10세 연상의 교회 교사와 가까워지며 그의 적극적인 호감 표현으로 교제를 시작하게 된다.

 

18세의 나이에 임신 사실을 알게 된 김보현은 친아버지에게 임신 사실을 숨긴 채 홀로 미혼모 센터로 가 출산을 감행한다.

 

10살이나 나이 많은 남자친구가 있음에도 ‘나홀로 출산’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김보현의 충격 사연에 MC들은 “숨 막힌다”, “사연이 너무 세다” 등 답답함을 토로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19세에 엄마가 된 김보현이 아픈 상처를 딛고, 교회에서 만난 열 살 연상의 선생님과 가정을 이루었다. 우여곡절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된 두 사람의 이야기와, 현재 열 살이 된 아들과의 일상을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