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정진상, 검찰 주장하는 일 저지를 사람 아니라고 확신"

입력 : 2022-11-20 15:33:10 수정 : 2022-11-20 15:3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선서 정진상과 함께 일해…검찰, 일방적 진술에만 의존해 심각한 우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검찰에 구속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에 대해 "그간 아는 정보와 정 실장 본인의 여러 상황을 봤을 때 결코 검찰이 주장하는 바와 같은 일을 저지를 사람이 아니라는 게 저의 확신"이라고 20일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2 국경없는 수의사회 심포지엄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경 없는 수의사회' 심포지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지난해 대선 경선 과정에서 이재명 대표의 비서실장을 하면서 여러 부실장 중 하나로 정 실장과 함께 일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저는 원내 업무를 총괄하는 사람으로서, (정 실장 구속이) 원내 사안이 아니라서 당 대표와 대변인의 입장으로 갈음하겠다"면서도 "정확한 것은 향후 법정을 통해 밝혀지겠으나, 검찰이 너무 무도하게 일방적인 진술에만 의존하는 처리 방식에 대해서는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안민석, 강민정, 김용민, 유정주, 양이원영, 황운하 등 민주당 의원 6명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 등이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촛불대행진' 집회에 참석한 것에 대해선 "국민에 의해 선출된 헌법기관이자 입법기구인 의원들이 자의로 하는 정치 행동에 대해 당에서 가타부타 사전에 통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원 중 촛불집회에 뜻을 같이하는 이는 누구나 시민 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에 대한 여당의 비판에는 "밥을 먹다가 돌을 씹어도 이재명 대표 탓이고, 돌부리에 걸려 넘어져도 민주당 탓을 하는 등 모든 사안을 음모론으로 왜곡하고 확대하려는 것이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태도"라고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 대표에 대한 수사 등으로 사실상 윤석열 대통령과의 여야 영수 회담이 어려워졌다는 해석과 관련해서는 "앞으로도 원내 1당인 야당의 대표를 공식적으로 만나지 않겠다는 것이라면 대단히 심각하다. 국회를 무시하고 협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