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샥스핀 먹기 더 어려워졌다…보호 대상 상어 종 전체 95%로 확대, 거래 금지·제한 강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0 14:29:05 수정 : 2022-11-20 19:1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어 지느러미 널어놓은 옥상. 2013년 1월 촬영. 홍콩=로이터연합

 

상어의 국제무역이 엄격하게 관리될 전망으로, 상어 지느러미(샥스핀)을 먹기가 더 어려워졌다. 

 

워싱턴포스트의 1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멸종위기동식물국제거래협약’(CITES)은 최근 회원국 표결을 거쳐 샥스핀 수프의 주재료로 쓰이는 거의 모든 상어 종의 국제거래를 금지하거나 제한하기로 했다.

 

야생동물보호협회(WCS)의 국제정책 부회장인 수에 리버만은 “이번 결정으로 보호 대상이 되는 상어 종이 기존의 20~25%에서 90~95%로 늘어났다”며 “보호를 받는 상어 종의 범위뿐 아니라 제한되는 국제 거래의 규모 면에서도 기념비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국제야생동식물기금(WWF)에 따르면 전세계 상어의 36%가 멸종 위기에 처해있지만, 상어 지느러미 요리 수요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국제야생동식물기금 관계자는 “상어는 수명이 긴 동물이어서 성체로 자라 알 또는 새끼를 낳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상어는 남획에 매우 취약한 동물”이라고 말했다.

 

상어 지느러미는 중국이 최대 소비처이고 홍콩은 최대 국제 거래 장소다. 이번 표결에서도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이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제 앞으로 회원국 정부는 거래에 나온 상어에 대해 합법적으로 잡힌 것인지를 가려 허가증을 발급하게 되며, 이런 허가증이 없으면 거래를 할 수 없다.

 

국제야생동식물기금 관계자는 “대략 20개 나라에서 상어를 잡는다”며 “많은 나라가 상어 포획을 조절하고 통제하려 노력하고 있다는 걸 알지만, 쉽지 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어는 해양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여서 이들 상어가 심각하게 줄어들면 해양생태계 전체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결국 인류가 바다에서 식량이나 다른 자원을 얻는 게 어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