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스크 왜 안 써!” 손발 묶인 채 무릎 꿇은 中 여성 사진 ‘공분’ [영상]

입력 : 2022-11-20 13:00:00 수정 : 2022-11-21 18:1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저우 하이주구 20대 여성 2명이 방역요원 5~6명과 충돌하는 사건 발생
18일(현지시간)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하이주구에서 손발이 묶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중국 여성. 홍콩01(유튜브 영상) 갈무리

 

중국에서 여성 두 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건물에 들어가려고 했단 이유로 현지 방역요원들에게 손발을 결박당한 채 무릎까지 꿇은 모습이 사진이 언론에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홍콩01 등 중화권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둥성 광저우시 하이주구에서 20대 여성 2명이 방역요원 5~6명과 충돌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모습은 중국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를 통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손과 발이 묶인 채 무릎 꿇고 앉아있는 여성의 모습이 담겼다. 방역요원인 한 남성이 ‘케이블타이’를 가져와 이 여성의 손과 발을 묶었다.

 

남성 방역요원 3명이 또 다른 여성을 강제로 쓰러뜨리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여성은 뒤에서 잡고 있는 남성의 발을 밟거나 차면서 저항했지만 남성 3명의 힘을 당해내지 못하고 쓰러졌다.

 

이 여성 역시 등 뒤로 두 손이 케이블타이에 묶였으며, 두 다리도 포박 당한 상태였다.

 

이 여성들은 헤이룽장성 출신 20대 초반의 왕모씨와 이모씨로 알려졌는데, 이들은 웨이보를 통해 ‘당일 배달을 받으러 나갔다가 한 명이 마스크를 분실하는 바람에 방역 관계자들과 충돌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 갈무리. 뉴스1

 

논란이 일자, 하이주구 공안당국은 웨이보를 통해 “여성 중 한 명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2명 모두 지난달 30일부터 핵산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는데도 방역 통제 출입을 강행하려 했다”고 했다.

 

이어 “현장에 있던 방역요원들이 여러 차례 설득했으나, 여성들은 협조를 거부했으며 오히려 방역 요원들에게 욕설하며 모욕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여성들을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를 했다”고 당시 상황에 관해 설명했다.

 

하이주구에선 지난 14일 수백명이 거리로 나와 강력 봉쇄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도 벌어졌다. 당시 공안은 고압 물대포를 동원해 시민들을 강제 제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