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편, 검사서 변호사로 직업 바뀌어...돈 뭉치로 주는데∼” 설수진의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0 10:22:11 수정 : 2022-11-20 10:2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설수진이 자신의 남편이 검사에서 변호사가 됐다고 알렸다.

 

19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설수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은경이 설수진에게 “남편 분 직위가 바뀌셨다고?”라고 묻자 설수진은 “그 때는 높았는데 지금 밑에서 헤매고 있다”며 남편이 검사에서 변호사로 직업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검사 때가 나은 것 같다”며 “어차피 월급을 제대로 안 주느니 검사가 월급을 안 준다고 할 때가 좋지. 변호사가 됐는데 아직 따박따박이 아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다만 설수진은 “한 번 줄 때마다 뭉텅이로 주는 건 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최은경이 “그 전에 한 번도 생활비 받아본 적이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제 오는 게 있는 거냐”고 반문하자 설수진은 “뭉텅이로 온다. 그런데 뭉텅이로 나간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또 최은경이 “뭉텅이가 얼마인지 너무 궁금하다”고 호기심을 드러내자 설수진은 “저도 뭉텅이로 돈을 좀 맞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