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행 “유승민, 아직도 대선 경선 불복 중?” 직격

입력 : 2022-11-20 07:26:40 수정 : 2022-11-20 15:0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 전 의원은 대체 왜 말리는 밉상 시누이 노릇을 하나"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당원에게 더 상처 준다는 걸 모르나"
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19일 MBC 취재진에 대한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 논란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말실수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면 됐을 일이다. 왜 자꾸 논란을 키워가는 건지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행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사진)은 "유승민 전 의원님은 아직도 대선 경선 불복 중? 이재명 대표나 민주당, 촛불 세력의 대선 불복보다 더 지독하다"며 유 전 의원을 직격했다. 김 비대위원은 박근혜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미국도 에어포스원에 동승 기자를 태울 때 백악관 나름의 원칙에 따라 뽑는다. 국익 때문"이라며 "유 전 의원은 대체 왜 말리는 밉상 시누이 노릇을 하나.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당원들에게 더 상처를 준다는 것을 진정 모르는 것인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 "MBC의 미국 순방 동행 기자는 풀(pool)기자의 기본 원칙을 파괴했다. MBC 기자는 소머즈인가? 공개 발언이 아닌 경우, 특히 이번처럼 전문가들도 판단할 수 없는 경우 대통령 발언을 홍보수석실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기자는 '질문의 자유'는 있지만 '시비의 자유'는 없다"며 "대통령은 기자 질문 시 '지명의 자유'도 있고 '대답하지 않을 자유'도 있다. 대통령의 등 뒤에 대고 소리 지르는 기자는 처음 봤다"고 덧붙였다.

 

김 비대위원은 2003년 한겨레 기사를 첨부한 뒤 "미국 부시 전 대통령도 바그다드행 때 가장 권위 있다는 뉴욕타임스와 CBS·ABC 등 방송사를 풀기자에서 제외했다"며 "미국도 에어포스원에 태울 기자를 '선택'한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