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인천·세종서 집값 수직상승 후 ‘거품’ 빠르게 빠졌다

입력 : 2022-11-20 07:19:24 수정 : 2022-11-20 16:59: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아파트 시총 작년 말 수준으로…인천은 작년 8월·세종 2020년 11월로 회귀
연합뉴스 

 

연이은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에 부동산 시장이 냉각기에 접어들면서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이 지난해 말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연합뉴스와 부동산R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약 133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2월 말(1332조2000억원)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자, 정점을 찍었던 올해 6월 시가총액(1342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4개월 만에 12조8000억원 감소한 것이다.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집값 상승이 본격화하기 시작한 2017년 663조9000억원에서 2018년 849조4000억원, 2019년 952조6000억원, 2020년 1150조6000억원, 지난해 1332조2000억원으로 매년 증가했다.

 

하지만 고금리 여파로 올해 6월 이후 4개월 연속 쪼그라들고 있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주요 단지가 불과 몇 달 새 수억원씩 내려간 가격에 거래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 84㎡(14층)는 작년 10월 최고가(27억원·14층) 대비 7억2천만원 하락한 19억8000만원에 지난 12일 거래됐다. 잠실 트리지움 84㎡(5층)도 올해 7월 같은 면적 9층 물건이 21억원에 팔렸으나, 지난 14일에는 3억원가량 떨어진 18억3000만원에 팔렸다.

 

강동구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전용면적 73㎡(23층)는 지난 7일 직거래로 9억원에 팔리며 10억원선이 무너졌다. 작년 8월만 해도 같은 면적 17층은 16억6천만원에 손바꿈했었다.

 

재건축 단지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송파구 잠실 주공 5단지 전용 76㎡(1층)는 19억850만원에 팔려 20억원선 밑으로 내려왔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 전용 76㎡(1층)도 지난 8일 17억7000만원에 팔려 20억원에 이어 19억원 선마저 무너졌다.

 

양천구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10단지 전용 105㎡(2층)도 지난 6월 거래된 같은 층 물건보다 2억5000만원 낮은 17억2000만원에 지난 9일 거래됐다.

 

올해 들어 급격한 집값 하락을 겪고 있는 인천 아파트 시가총액도 지난달 말 기준 155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8월(155조9000억원) 수준으로 돌아갔다.

 

인천 아파트 시가총액은 작년 12월 164조1000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한 뒤 올해 들어 매달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집값이 수직상승한 뒤 거품이 빠르게 빠지고 있는 세종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세종 아파트 시가총액은 작년 9월부터 빠르게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달 말 기준 24조6000억원으로 감소하면서 2020년 11월 수준으로 돌아갔다.

 

임병철 부동산R114 팀장은 "가격 급등 부담, 고금리 기조,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매수세가 얼어붙으면서 부동산 침체가 장기화하고 있다"며 "급격한 금리 인상 기조가 바뀌기 전까지 매수심리 회복은 쉽지 않아 보이며 내년 하반기까지 집값 약세 경향이 나타날 수 있어 아파트 매매 시가총액도 상당 기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