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저시급 받으며 만들어줘서 감사”…배달 손님 메모에 ‘공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9 18:03:55 수정 : 2022-11-19 18:43: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만원어치 주문하며 “시간 지나도 저와 여러분 위치 변화 없어” 메모
제보자 “휴학하고 알바 중인데 이런 얘기 들으면서 일해야 하나” 분통
누리꾼들 “내세울 게 부모 능력뿐일 듯”…해당 손님 한목소리로 성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저 시급 받으면서 열심히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시간이 지나도 저와 여러분의 위치는 변화가 없을 것” 

 

한 손님이 패스트푸드 가게에 2만원 어치를 주문하면서 이 같은 메모를 남겼다는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퍼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글 쓴 꼬라지를 보니 내세울 것이 부모 능력밖에 없는 것 같다”라고 해당 손님을 조롱하며 한 목소리로 성토했다. 

 

1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앱 주문 메모 논란’이라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이 주문 영수증 사진은 중고거래 앱인 ‘당근마켓’ 내 주민 간 소통하는 게시판에 올라온 것인데, 누리꾼들이 손님의 황당한 메모에 분노해 여러 커뮤니티에 공유하면서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졌다. 

 

글쓴이 A씨는 “진짜 너무 속상하다. 휴학하고 잠깐 아르바이트하고 있는 학생인데, 도대체 왜 이런 얘기를 들으면서 일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토로했다. 

 

해당 손님은 서울 동작구 동작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며, 후라이드통다리 2조각, 소스 2개, 햄버거 세트 등 총 1만9900원어치를 주문했다. 

 

문제는 주문 메모의 내용이었는데, 이 손님은 “최저 시급 받으면서 열심히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시간이 지나도 저와 여러분 위치의 변화는 없을 겁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결제는 현장에서 카드로 하겠다고 표시했다. 

 

이를 본 A씨는 “도대체 얼마나 잘 살고, 어느 위치에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말 함부로 하지 마라”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 같은 손님의 메모에 누리꾼들도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글쓴 꼬라지를 보니 내세울 것이 부모 능력밖에 없는 것 같다’, ‘음식에 무슨 짓 할 줄 알고 저러는 거냐’, ‘겨우 2만원어치 시켜먹으면서...’, ‘2만원으로 유세 부리는 거 같잖다’, ‘정말 상종하기 싫은 인간’, ‘얼마나 자존감이 낮으면 메모 하나에 허세를 부릴까’, ‘방구석에서 저런 메모 쓰는 인생이 애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손님의 주소지와 집값을 검색해 조롱하기도 했다. 네이버 부동산 정보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전세가 7억~12억원, 매매가 14억~23억원을 호가했다. 

 

누리꾼들은 ‘얼마나 대단한 곳에 사나 했다. 본인 입에 넣을 음식 시키면서 저러는 건 지능이 떨어진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