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정진상 구속에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반발…국민의힘 “어이없다” 응수

입력 : 2022-11-20 05:00:00 수정 : 2022-11-20 15:4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불리할 때만 '민생' 운운하는 모습 개탄스러워"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책조정실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 실장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부정처사 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된 것을 두고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고 반발하자 "어이없다"고 응수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구속된 정진상 실장, 정치적 동지라는 표현으론 부족하다. 한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포연이 걷히면 이 대표 자신이 그곳에 서 있을 것임이 분명한데, 불리할 때만 민생 운운하는 모습이 개탄스럽다"며 "예산은 입맛대로 칼질하고 민생법안은 막아서며 정쟁에 앞서던 것이 민주당임에도 염치조차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 일출 사진과 함께 보내주신 어떤 분의 글을 차용한다"며 '오늘 아침에도 붉은 해가 떴다. 이 대표 논리대로라면 이 해도 달이거나 검찰이 조작한 가짜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앞서 이날 페이스북에 정 실장의 구속과 관련해 "저의 정치적 동지 한 명이 또 구속됐다"며 "유검무죄 무검유죄다. 조작의 칼날을 아무리 휘둘러도 진실은 침몰하지 않음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제 유일한 걱정은 이재명 죽이기와 야당 파괴에 혈안인 정권이 민생을 내팽개치고 있다는 것"이라며 "당과 민주세력에 대한 검찰독재 칼춤을 막아내고, 민생을 지키는 야당의 역할에 더욱 충실하겠다.

 

정 실장은 지난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으로부터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00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이날 새벽 구속됐다.

 

정 실장에게는 유 전 본부장 및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함께 지난 2015년 2월 김만배(화천대유자산관리 실소유주)씨의 천화동인 1호 지분 중 절반인 24.5%(세후 428억원)를 약속 받은 혐의(부정처사 후 수뢰)도 적용됐다.

 

지난달 22일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총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구속된 데 이어 이날 정 실장까지 구속되면서, 검찰의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수사는 이 대표를 향할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