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영지 ‘쇼미더머니11’ 무대도 못 서고 탈락? “너무 부족했다”...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9 11:16:02 수정 : 2022-11-20 20:5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net '쇼미더머니11' 방송 화면 캡처

 

래퍼 이영지(사진 가운데)가 ‘게릴라 비트 싸이퍼’ 미션에서 탈락 위기에 놓였다.

 

18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11’에는 ‘게릴라 비트 싸이퍼’ 미션이 공개됐다.

 

해당 미션은 선공과 후공으로 나뉘어 싸이퍼 대결을 펼친 뒤 상대 팀 목걸이를 뺏어 오는 방식으로 김진표는 “쇼미더머니11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미션”이라고 설명했다.

 

김진표는 “드럼 비트가 라이브로 연주된다. 불이 켜진 마이크를 잡아서 본인의 벌스를 시작해주면 된다”며 “마이크를 잡지 못한 멤버는 탈락 후보가 된다. 각 팀에서 반드시 3명씩 탈락하게 된다”고 설명해 긴장을 더했다.

 

해당 미션 마지막 라운드에는 3명의 래퍼가 남았다. 선공 마이크를 김도윤이 잡자 이영지는 이후 인터뷰에서 “나보다 7살이 어린데 힘은 나보다 더 세”라고 밝히며 허탈해했다. 이어 이영지는 후공 마이크도 잡지 못했다.

 

이에 대해 이영지가 “너무 부족했다. 순발력이”라며 속상해하자 행주는 “게릴라 비트 싸이퍼 모든 라운드가 끝이 났다. 하지만 아직 마이크를 잡지 못한 래퍼가 있었다“며 “이영지 래퍼. 목걸이를 저한테 반납해주시면 되겠다”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행주는 “22라운드 안에 마이크를 잡지 못한 래퍼는 탈락 후보가 된다. 하지만 탈락 후보에게 기회를 드리겠다”라고 덧붙여 이영지에게 마지막 기회를 선사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이영지는 뛰어난 무대장악력으로 무대를 꾸몄다. 당초 이영지는 탈락후보였지만 후에 멋진 무대를 선사해 생존했다. 이를 본 박재범은 앞으로 이영지가 보여줄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