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김정은 똑 닮은 딸 첫 공개… 아빠와 손잡고 미사일 발사 참관

입력 : 2022-11-19 09:25:51 수정 : 2022-11-19 09:2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흰색 겨울옷을 입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이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미사일 옆을 걷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자녀를 공식석상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19일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시여” 발사 과정을 지도했다며 딸의 모습을 비췄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딸이 함께 미사일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흰색 겨울 패딩을 입은 김 위원장의 딸은 한 눈에 봐도 리 여사와 김 위원장을 빼다 박은 모습이었다.

 

김 위원자의 딸은 리 여사 옆에서 군부 인사들 옆에서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 위원장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자리에 앉아 군부 인사들에게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 위원장을 리설주 여사와 딸이 나란히 서서 손을 모은 채 듣고있는 모습.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날 시험발사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도 동행해 이른바 ’백두 혈통’이 총출동한 모습이었다.

 

사진에는 김 위원장, 리 여사, 딸과 함께 김 부부장과 간부들이 발사 성공에 격하게 기뻐하는 모습이 담겼다.

 

북한 공식 매체가 김 위원장의 딸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보당국 분석 및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09년 결혼한 김 위원장과 리설주는 2010년과 2013년, 2017년 자녀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013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 농구스타 데니스 로드먼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둘째는 ‘김주애’라는 이름의 딸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 첫째는 아들로 추정됐다.

 

공개된 사진 속 딸의 연령대를 고려하면 둘째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에도 나이나 이름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미사일 성공과 ‘백두 혈통‘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면서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의미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어린아이를 위험한 군사 현장에 대동했다는 측면에서 다소 납득하기 어렵고, (동반이) 즉흥적으로 결정된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발사에서 “적들이 핵타격수단들을 뻔질나게 끌어들이며 계속 위협을 가해온다면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는 단호히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엄숙히 천명했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