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너무 배고파서 무인 점포서 부대찌개·돈가스·찜닭 밀키트 훔친 20대…CCTV에 발각

입력 : 2022-11-19 06:00:00 수정 : 2022-11-20 20:1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인점포서 10만원 상당의 제품 훔친 혐의
잇달은 절도에 CCTV로 지켜보면 주인이 원격 조정으로 문 잠궈
채널A 캡처

 

경찰은 무인점포에서 밀키트 제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20대 A씨를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과 10일 새벽·야간 시간대에 한 무인점포에서 총 3차례에 걸쳐 부대찌개·돈가스·찜닭 밀키트 등 10만원 상당의 제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무인점포에서 제품을 훔치던 중 점주가 원격으로 점포 문을 잠그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붙잡혔다.

 

점주는 제품이 사라지는 점을 이상하게 여겨 점포 내 폐쇄회로(CC)TV로 감시하다가 A씨의 범행을 포착, 원격 조정으로 문을 잠근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배가 너무 고파 음식을 훔쳤다"며 "10일에 점포를 찾은 건 자수하러 간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다른 혐의로 경찰 수사 대상에 올라있던 인물"이라며 "여죄 가능성이 있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