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도어스테핑 설전 두고…권성동 “MBC 낯뜨거운 투정” VS 민주 “봉건 왕조냐”

입력 : 2022-11-19 05:00:00 수정 : 2022-11-21 11:2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어스테핑' 후 MBC 기자-대통령실 비서관 언쟁 놓고 정면충돌 / 與 "MBC, 유사언론적 작태" VS 野 "尹이 악의적 행태"/ 임이자 “특별 근로감독 노동부서 왜 편파적인 방송이 끊이지 않는지 구조적 문제를 여실히 밝혀야” 주문도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통신사진기자단

 

여야가 18일 'MBC 취재진 전용기 탑승 배제' 논란을 두고 또 한 번 충돌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출근길 문답에서 MBC를 향해 "우리 국가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그런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비판한 것이 계기가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MBC 기자는 발언을 마치고 이동하는 윤 대통령을 향해 "무엇을 악의적으로 했다는 건가"라고 항의했고, 이를 지켜보던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과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친윤계 중진인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MBC는 대통령 전용기를 안 태워줬다고 '언론탄압', 질문에 답을 안 해줬다고 '군사정권'을 운운하며 낯 뜨거운 투정을 부리고 있다”며 "낡아빠진 투쟁 구호를 외치는 MBC를 보고 있자니 애잔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또 "재난을 정쟁화하려는 ‘PD수첩’의 악의적 태도는 사망자 명단을 무단 게재한 민들레 행태와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다"며 "참사 보도에 떡볶이를 먹으며 웃고 떠들던 더탐사 수준의 유사언론적 작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들레+더탐사=MBC"라는 문구도 게시물에 함께 올렸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뭐가 악의적이냐'고 따져 묻기 전에 왜 MBC가 비판받는지 성찰이 먼저"라며 "조작 자막을 만들고,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패널을 탄압하는 MBC의 생떼가 악의적"이라고 말했다.

 

임이자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MBC에서) 편파적이거나 조작 의심을 받는 보도가 줄을 잇는 이유는 근본적으로 편향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메인뉴스를 장악했기 때문"이라며 “특별 근로감독을 하는 고용노동부가 왜 편파적인 방송이 끊이지 않는지 구조적인 문제를 여실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날 도어스테핑 발언을 통해 비뚤어진 언론관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무엇이 가짜뉴스인가. 자신이 했던 욕설을 머릿속에서 아예 지워버린 것이냐"며 "사실을 보도한 언론사에 지우는 대통령의 뻔뻔함에 기가 막힌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더 황당한 것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이 가짜 뉴스라는 말에 항의하는 기자에게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며 호통을 쳤다는 것"이라며 "무슨 예의를 어겼다는 말인가. 대통령의 마음에 들지 않는 질문은 아예 꺼낼 수 없는 봉건 왕조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권은) 대통령의 욕설을 보도했다고 해서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고, 세무조사해서 520억의 추징금을 물리고, 기업에 광고 중단을 압박하고 있다"며 "언론은 대통령 발언을 받아쓰고 국정홍보를 지원하는 기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당내 언론자유대책특위 위원장인 고민정 최고위원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악의적 행태를 보이는 것은 바로 윤 대통령"이라며 "욕설 발언으로 본인의 얼굴이 먹칠이 된 데 대해 불쾌해하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