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년 만에 친언니 찾아가 조카 면전서 흉기로 살해 시도한 30대

입력 : 2022-11-19 06:00:00 수정 : 2022-11-20 18:3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씨, 경찰서 "어릴 적 괴롭힘 당한 것에 원한 있어 언니 죽이려고 했다" 진술

 

10년 만에 친언니를 찾아가 흉기로 살해하려 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살인미수 혐의로 30대 A씨를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 6분께 모 아파트에서 친언니 B(30대)씨를 흉기로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를 꺼내 위협하며 B씨와 다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는 B씨의 딸도 있었다.

 

B씨의 딸이 우는 소리와 이들 자매가 다투는 소리를 들은 이웃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B씨는 다치지 않았다.

 

A씨는 경찰에서 "어릴 적 괴롭힘을 당한 것에 원한이 있어 언니를 죽이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를 마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