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죽기 전에 구해달라"…사우디아라비아에 갇힌 케냐 가사도우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8 18:56:20 수정 : 2022-11-18 18:56: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케냐(녹색)와 사우디아라비아가 동시에 표시된 지도. 이미지=연합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가사 도우미로 일하는 케냐인들이 고용주의 학대에 시달린다면서 구조를 호소하고 있다. 

 

케냐 일간 데일리네이션 인터넷판의 1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케냐 수도 나이로비 동남쪽 마차코스 카운티의 키안다니 타운 출신인 퓨리티 므완지아(22세)가 지난 6월 가사 도우미로 일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로 떠난 뒤 "잔인한 고용주 밑에서 몸이 아프고 고통을 겪는다"며 "죽기 전에 구해달라"고 호소했다. 

 

므완지아는 자신과 유일하게 연락이 닿는 여동생 페이트 므웬데에게 "학대를 받으며 몸이 아파도 강제로 일을 해야 한다" 밝혔다. 

 

사진 속 초췌한 모습의 그는 7월부터 몸이 좋지 않아 일어설 수조차 없지만 고용주의 강압과 협박에 집안일을 계속해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가족들이 므완지아를 사우디아라비아로 데려간 해외인력알선 업체에 이 문제를 얘기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므완지아는 동생에게 "몸이 아플 때에도 일을 하고 있다. 밥을 하루에 두 끼만 주기 때문에 배가 고프다"고 말했다. 

 

앞서 데일리네이션은 지난 14일자 기사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 한 가정에 지난해 12월부터 가사도우미로 일하며 구타와 협박, 감금을 당한다며 구조 요청을 보내온 글로리아 와치라(19세)의 사연을 전한 바 있다. 

 

케냐 노동부의 지난해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사우디아라비아와 인근 걸프 국가에서 약 93명의 케냐 출신 이주근로자가 사망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