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최상위권 대학 합격선 1∼3점 오를 듯

관련이슈 대학 수학능력 시험(수능)

입력 : 2022-11-19 09:00:00 수정 : 2022-11-18 21:33: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불수능’보다 다소 평이해
서울 주요대도 5∼9점 상승 예측
시험 하루 만에 이의신청 130건↑

17일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불수능’이라 불렸던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평이하게 출제되면서 서울 주요대 합격점도 전년보다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8일 종로학원은 2023학년도 대입에서 서울대 경영대학 합격점은 국어·수학·탐구 영역 원점수 288점(국어·수학 각 100점, 탐구 2과목 각 50점 합산 300점 만점)으로, 전년(286점)보다 2점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대 의예과는 지난해보다 3점 높아진 294점으로 전망됐다. 종로학원은 또 △고려대·연세대 경영학과 280→281점 △연세대 의예과 290→293점 △고려대 의예과 289→292점 등 서울 최상위권 인문계열은 1∼3점, 의예과는 3점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 주요대도 인문계열은 7∼9점, 자연계열 일반학과는 5∼8점 정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두근두근 18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수학능력시험 가채점을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특히 국어는 작년보다 평이하게 출제돼 1등급 커트라인(원점수 기준)도 5점 넘게 오를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화법과 작문’ 선택자의 1등급 예상 커트라인은 종로학원 94점, 진학사 93점, 메가스터디 91점 등 지난해(86점)보다 5∼8점 높았다.

 

다만 수학은 1등급 커트라인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된다. 선택과목 ‘미적분’의 경우 작년보다 더 어려워 세 곳 모두 지난해(88점)보다 1∼3점 낮아질 것(종로학원 87점, 진학사·메가스터디 85점)이라 전망했다.

 

절대평가인 영어의 1등급 비율은 메가스터디 6%대, 강남대성학원 7%대, 종로학원 8% 초반대로 예측했다. 지난해 영어 1등급 비율은 6.25%였다.

 

한편 수능 문제·정답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시험관리에 대한 불만 등을 호소하는 의견은 하루 만인 이날 오후 3시 기준 130건 넘게 접수됐다.


김유나 기자 y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