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빈 살만 수행한 원희룡 “많은 제안과 합의 이뤄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18 15:20:00 수정 : 2022-11-18 15:1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내한과 관련해 “방산, 원전, 인프라, 문화 분야에 이르기까지 얘기가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청년재단에서 청년주거활동가와 함께하는 주거지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원 장관은 18일 청년 주거지원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빈 살만 왕세자와 함께 사우디 장관만 10명이 왔는데, 장관들끼리 충분히 대화를 나눴고 진도가 많이 나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지난 17일 빈 살만 왕세자 내한 때 영접부터 환송까지 ‘수행 장관’으로 일정을 함께 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에너지, 방위산업, 인프라·건설의 세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싶다”며 수소 에너지와 소형 원자로 개발, 방산 하드웨어·소프트웨어 분야를 구체적으로 거론한 바 있다.

 

원 장관은 “사우디 측이 생각보다 적극적이고 한국에 대해 많이 알고 있었다”며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제안과 합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사우디에서는 원 장관의 두 번째 방문을 요청하기도 했다. 원 장관은 “빈 살만 왕세자 내한 이후 성과를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며 “네옴시티에도 (대기업뿐 아니라) 설계회사와 중소기업들도 참여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