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골가게 점원에 "엄마인 척 해주세요"…쫓아오던 女유괴범 떼어낸 10살 소년의 기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8 14:00:26 수정 : 2022-11-20 19:4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단골가게 점원에 도움을 요청하는 소년. 폭스뉴스 캡처

 

미국의 10살 소년이 순간의 기지로 유괴범에게서 벗어난 이야기가 전해져 화제다.

 

미국 폭스뉴스 등 1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열 살 초등학생 새미 그린은 지난주 금요일 하굣길 수상한 여성을 만났다.

 

여성은 계속해서 그린을 따라오며 가족이 어딨는지 물었고 그린의 아빠를 안다며 거짓말을 했다. 이어 "편의점에 갈 건데 같이 갈래? 편의점에서 뭐 사줄까?"라며 그린을 데려가려고 시도했다.

 

여성을 수상하게 여긴 그린은 자주 가던 집 근처 가게에 도움을 요청해야겠다고 재빠르게 생각해, 단골 '대니 비 펑키(Dani Bee Funky)'로 들어섰다.

 

여성은 따라들어오지 못하고 밖에서 머뭇거렸다.

 

그린은 곧장 카운터로 걸어가 점원에게 "엄마인 척 해주세요"라고 속삭였다.

 

밖을 내다본 점원은 바로 문을 잠갔고 수상한 여성은 그 자리에서 황급히 떠났다.

 

그린은 침착하게 행동했지만 사실 "여성이 떠난 후에도 여전히 몸이 덜덜 떨렸다"고 말했다.

 

그린은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냐"는 기자의 물음에 "모르겠다. 그냥 번뜩 떠오른 생각이다"라고 했다.

 

폭스 뉴스는 그린의 훌륭했던 판단력이 다른 아이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돼줄 것이라고 평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주말 여성을 추적, 정신 건강 문제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