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경호 "공기업이 YTN 지분 가질 이유 없어"…매각 재확인

입력 : 2022-11-18 14:21:19 수정 : 2022-11-18 14:3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기업들이 YTN[040300]의 지분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18일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서명교 의원이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기업의 YTN 지분 매각 타당성 문제를 질의하자 추 부총리는 이같이 답변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YTN 지분 매각의 타당성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것이다.

한전KDN이 YTN 지분 21.43%를, 마사회가 지분 9.52%를 매각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자 정부는 이를 최근 공식적으로 수용한 바 있다.

추 부총리는 "공기업을 대상으로 여러가지 혁신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기로 한 것"이라면서 "공공기관이 매각 의사를 제출하고 공공혁신 태스크포스(TF)가 협의해 공공기관의 의사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유주체가 누구든지 간에 공정보도는 언론의 기본 사명"이라면서 "(누가 보유하고 있는지) 주체는 관련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YTN이 보도채널로 공정하게 잘할 수 있으려면 언론 자유가 필요한데 이 정부가 그 지분을 팔라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