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일우 “남의 차 긁고 그냥 가다니” 허탈감 토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8 11:14:08 수정 : 2022-11-18 11:1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일우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일우(35)가 자신의 차에 긁힌 흔적을 발견하고 허탈감을 토로했다.

 

정일우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긁힌 상태의 자차 사진을 올리며 “남의 차를 긁고 가는 사람의 심리는 뭘까. 세차하다가 발견. 도색해야지 뭐”라고 적었다.

 

사진 속 그의 차량에는 긁힌 흔적이 선명히 남아있었다. 아울러 차 표면에는 긁힌 흔적을 휴대폰으로 촬영하는 정일우의 모습도 비쳐져 있었다.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2006)으로 데뷔한 정일우는 ‘돌아온 일지매’(2008), ‘해를 품은 달’(2012), ‘야경꾼 일지’(2014·이상 MBC), ‘보쌈-운명을 훔치다’(2021·MBN) 등의 인기 드라마에 다수 출연하며 인지도를 올렸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