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복입은 女아이돌 옆 '외설 손가락' 만든 일본 시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8 10:18:55 수정 : 2022-11-18 10:1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과 현지 아이돌 아모르 멤버들. 트위터캡처

 

일본 우익 인사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이 한류 페스티벌에서 한복을 입은 걸그룹과 사진을 찍으며 손가락 욕설을 했다. 

 

현지 온라인매체 제이캐스트뉴스 등 17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걸그룹 아모르(AMOUR)의 멤버 하시모토 사오리는 나고야에서 열린 한류 페스티벌에 참가한 사진을 지난 12일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한국 페스티벌에 출연시켜 주셔서 감사하다”며 “아모르의 음악과 마음이 많은 분들께 전달돼 기쁘다”고 했다. 이어 “가와무라 시장이 함께 사진을 찍어줘 고맙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부분은 사오리가 첨부한 사진 3장 가운데 가와무라 시장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한복을 입은 걸그룹 멤버 4명은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었지만 멤버들 가운데 선 가와무라 시장은 검지와 중지 사이에 엄지손가락을 끼워넣는 포즈를 취했다. 한국과 일본에서 욕설로 통하는 손동작이다.

 

일본 매체가 나고야시 국제교류과에 문제의 손동작에 대해 질의하자 담당 공무원은 가와무라 시장 본인에게서 해당 사안에 대해 직접 듣지는 못했다면서도 “일부러 한 게 아니라 손가락 하트를 만들지 못해서 그랬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가와무라 시장은 4년 전인 2018년에도 한국 페스티벌에 참석해 다른 여자 아이돌 그룹과 기념촬영을 했는데 당시에는 손가락 하트를 제대로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가와무라 시장은 2020년에는 독일 베를린에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내고 2019년에는 나고야시에서 열린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당시 평화의 소녀상 등을 전시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