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빈 살만과 관저회담, 국가정상 개인공간 보여주는 의미"

입력 : 2022-11-18 09:59:14 수정 : 2022-11-18 09:5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근길 문답서 "거의 외교주간…연속되는 중요 행사 무난하게 진행"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회담을 한남동 관저에서 진행한 데 대해 "나름대로 국가 정상의 개인적 공간을 보여주는 것이 별도 의미가 있기에 어제 굉장히 기분 좋은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대통령실 출근길에 "관저가 지은 지 54년 됐다. 리모델링 인테리어를 했지만, 외빈을 모시기에는 좀 부족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도 첫 관저 회담에 이같이 의미를 부여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를 방문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를 맞이하며 방명록 작성을 지켜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앞으로도 외빈 접견 때 관저를 이용할 것인지에 대해선 "(이번 회담은) 용산 청사와 관저 2곳을 놓고 협의한 데 따른 것"이라며 "다음 정상회담은 상대측과 협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와의 회담 성과에 대해 "인프라, 방산, 원전, 수소 등 다양한 분야에 20개가 넘는 양해각서(MOU)가 체결됐고 (사우디에서) K-콘텐츠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아 포괄적인 종합적인 상호 협력과 사우디 투자 계획이 발표됐다"고 강조했다.

40분간의 단독환담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에 대한 질문엔 "상대국 정상과 단독 환담한 것을 공개하는 것은 좀 그렇다"고 답했다.

이날 출근길 문답은 윤 대통령이 첫 동남아 순방을 다녀온 이후 처음으로 진행됐다.

지난 11일부터 4박 6일간 캄보디아·인도네시아 방문을 통해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주요20개국(G20) 관련 정상회의 및 양자·소다자 정상회담 일정을 소화했으며 귀국 다음날엔 빈 살만 왕세자 회담 및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연이어 진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거의 외교주간이라 할 수 있다"며 "국민의 성원 덕에 연속되는 중요 외교행사를 무난히 진행했다"고 말했다.

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북핵에 대한 안보뿐 아니라 경제안보, 기후보건 같은 글로벌 이슈도 3국이 함께 한다고 선언했다"고 소개했다.

G20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첫 양자회담을 진행한 데 대해선 "제 생각에 무난하게 잘 진행됐다"며 "고위당국자들이 자주 만나 소통해 여러 경제안보 현안에서 오해 없도록 협력 증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공직자뿐 아니라 민관으로 자주 보는 게 좋겠다고 얘기했고 서로 방한과 방중을 초청했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뤼터 네덜란드 총리 정상회담에 대해선 "제일 중요한 것은 (양국이)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 보완적인 그런 구조로 되어 있기 때문에 더욱 강렬하게 협력하고 양국 정부는 반도체 산업을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밀어주는 그런 기본 내용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예정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대해 "스페인과 수교한 이후에 G20 같은 다자회담을 제외하고는 스페인 총리가 한국을 방한해서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최초"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때 가서 스페인 기업인들을 만나보니까 신재생에너지와 첨단산업 분야에 대한 한국 진출을 굉장히 기대하고 있더라"며 "스페인과 한국 정부가 이런 민간 주도의 경제협력을 적극 지원해줘야 하기 때문에 오늘 스페인과의 정상회담도 경제적으로 큰 의미가 있지 않나 싶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