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진상 구속영장 청구…국민의힘 “‘방탄’ 자처하나” VS 민주 “檢, 그림 그려놓고 수사”

입력 : 2022-11-18 08:00:48 수정 : 2022-11-18 13:2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조여오는 檢수사?…與 "사필귀정" 野 "야당 탄압"
연합뉴스

 

여야는 17일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사진)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을 두고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재명 몸통론'을 재점화하며 파상 공세를 퍼부었고, 민주당은 일련의 검찰 수사가 정권 차원의 '야당 탄압'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정진상 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두고 "사필귀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전체의 방탄도 진실의 몸통을 감출 수 없다. 이제 이재명 대표가 진실에 대해 직접 답을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이재명 방탄용 의회 독재'라는 전대미문의 정치사, 정당사를 써가는 민주당의 폭주는 놀랍다"면서 "이 대표 복심인 정진상씨가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되기 훨씬 전에 민주당과 무관하게 저지른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데, 공당의 의원들이 집단으로 정진상 방탄까지 자처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오전 당 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를 주장했던 이 대표를 향해 "남의 슬픔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려는 패륜적 정치 그만하길 바란다"며 "대장동이 국민의힘 게이트이고 윤석열 후보가 몸통이라고 뻔뻔하게 주장하셨던 분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국회부의장인 정우택 의원은 BBS 라디오에 출연해 "대장동 수사는 이제 정진상이라는 사람까지 압수수색은 물론이고 구속영장 청구까지 돼 있지 않나"라며 "칼끝이 이제 정말 이 대표의 목까지 온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검찰독재 정치탄압 대책위 공동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SBS 라디오에서 "(야당에 대한) 탄압으로 보고 있고, 검찰은 무조건 사법처리를 하는 그림을 그려놓고 거기에 맞춰서 수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검찰이 인터넷 백과사전을 베껴 정 실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작성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검찰독재 정치탄압 대책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 실장은 과거 이재명 변호사의 사무실에서 사무장으로 일한 적이 없는데, 영장에 기초적인 사실관계조차 틀린 정보가 적시됐다"면서 "공교롭게도 나무위키에 같은 내용이 나오는데, (정 실장과 이 대표가) 정치공동체라는 결론에 끼워 맞추려 인용했다"고 주장했다.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노웅래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윤석열·한동훈 검찰'이 실시한 저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단지 야당 의원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뤄진 정치보복 수사, 기획·공작수사"라고 반발했다.

 

노 의원은 또 "군사작전 하듯이 압수수색을 들어온 것은 명백한 과잉수사일뿐더러 정당한 입법부 활동을 막고자 하는 검찰발 쿠데타"라고 비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