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토피 환자, 피부 장벽 약화… 감염발병 위험 최대 5배 높아”

입력 : 2022-10-17 01:00:00 수정 : 2022-10-16 20:4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성모병원 이지현·한주희 교수팀

만성 피부 질환인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피부 감염 질환에 걸릴 위험도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물사마귀로 알려진 전염성 물렁종 발생 위험이 크며, 아토피피부염 진단 후 평균 약 두 달 반 만에 발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왼쪽부터 이지현·한주희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이지현·한주희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국민건강보험 데이터에서 순차연관성분석을 이용해 아토피피부염 환자 7만205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전 연구에서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표피 기능이나 전신 면역 기능에 이상이 생기거나, 생체 방어 물질인 항균 펩타이드가 저하돼 피부 감염 질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온 바 있다.

연구팀이 피부 감염 질환별로 분석한 결과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건강한 대조군에 비해 전염성 물렁종(물사마귀)은 5.273배, 농가진 2.852배, 수두 2.251배, 중이염 1.748배, 포진상 습진(헤르페스성 피부염) 1.292배, 바이러스 사마귀는 1.105배나 감염 위험이 더 높았다. 또 전염성 물렁종이 1.06%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으며, 아토피피부염 진단 후 평균 77.42일 후 감염되어 가장 짧은 발병 시점으로 관찰됐다.

이지현 교수는 “아토피피부염은 치료 중에 호전되다 치료를 중단하면 재발을 반복하는 만성 질환으로, 피부 장벽 기능이 약화되어 건강한 사람보다 피부 감염이 잘 생긴다”며 “특히 아토피피부염 환자에게 동반되는 피부 감염 질환은 건강한 사람보다 광범위하고, 중증인 경우가 많아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환자 본인에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며 아토피피부염이 악화되지 않도록 꾸준하게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의학학술지(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