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윤상현 “테라·루나 사태, 특검 도입해 책임자 색출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0-06 14:50:00 수정 : 2022-10-06 14:45: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은 6일 지난 5월 ‘테라·루나’ 가상화폐 폭락 사태와 관련해 특별검사제(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날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테라 사태에 간접적으로 공모한 책임 주체들이 피해를 분담하는 태도가 필요하지 않겠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스테이블 코인을 알지도 못하면서 무작정 지지해 준 정치인과 코인 투기판에 안전장치를 마련하지 못한 정부 기관, 상환능력을 검토하지 않고 대출해 준 금융기관이 책임져야 한다”며 “코인의 기술적 부실가능성을 보지 않고 돈벌이에만 매달린 가상자산거래소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가상자산거래소는 자본시장 거래구조로 치면 한국거래소, 상장공시위원회, 시장감시위원회 등 모든 기능을 독점하는 셈”이라며 “심판이 선수로 뛰는 비정상적인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가상자산 진흥과 규제의 접점을 찾는 것이 중요한 문제”라며 “모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국회 등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