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 번째 마약'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1심서 징역 6개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6:40:02 수정 : 2022-09-23 16:4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약 투약 혐의로 세번째 재판에 넘겨진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7)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재판장 구자광)는 23일 오후 마약류관리법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한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약물중독 재활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한서희.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부는 “마약 범죄는 국민 보건을 해하고 또 다른 범죄를 유발한다. 사회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죄책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한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중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주사기들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가운데 한씨의 혈흔 반응이 확인되기도 했다.

 

한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은 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2016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이 확정됐으며,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 6월 재차 필로폰을 투약해 다시 불구속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원심 형량은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세 번째 마약 투약은 두 번째 재판이 진행 중인 와중에 이뤄졌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