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확진자 7일 격리·입국 후 당일 PCR 검사도 완화 검토하나?

입력 : 2022-09-24 06:00:00 수정 : 2022-09-24 21:1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 수용성 있는 조정 방안 검토 지속중"
뉴시스

 

당국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침 중 완화할 수 있는 내용을 조정해 로드맵을 발표하기로 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사진 가운데)은 23일 오전 정부 서울청 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향후 완화 가능한 항목들을 발굴해 단계적으로 조정해나갈 계획"이라며 "위기대응자문위원회 등 논의를 거쳐서 로드맵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스포츠 경기 관람, 50인 이상 행사·집회를 포함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관련해 남아있는 방역지침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입국 후 당일 유전자증폭(PCR) 검사, 확진자의 7일 격리, 감염취약시설 방역 강화 조치 등이다.

 

백 청장은 "현재 여름철 재유행은 안정세에 들어섰고 여러 방역조치들에 대해서 향후 방역에 미치는 영향이나 국민의 불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국민 수용성 있는 조정방안에 대해서 검토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유아 등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와 관련해선 "영유아 등 저연령층에 대해서 정서 또 언어발달 등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에 이런 우려와 또 착용의 효과, 향후 유행에 미칠 영향, 대상이나 시기 등을 같이 검토해서 추후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에서는 영유아 등을 포함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대한 논의가 시작 단계에 들어섰다.

 

이어 백 청장은 "실외 의무를 해제했다는 게 마스크 착용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황에 따라 권고에 따른 개인의 자율적인 착용 실천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당국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고위험군, 고위험군과 밀접 접촉하는 경우, 다수가 밀집·밀접하는 상황, 비말 생성 행위가 많은 상황 등에는 실외여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현재 감염병위기경보단계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에서 하향 여부에 대해 임숙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겨울철 재유행에 대해 대비할 필요가 있고, 신규 변이 위험도 언제나 존재한다"며 "현재 시점에서 위기경보 단계 하향을 논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또 임 단장은 "코로나 발생 양상 예측이 가능해지고 큰 노력을 들이지 않더라도 우리 의료 대응 체계 안에서 관리가 가능해지는 시점이 돼야 위기경보 단계 하향에 대해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