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신당역 스토킹 살인' 서울교통공사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4:02:32 수정 : 2022-09-23 14:0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여성 역무원을 스토킹 끝에 살해한 전주환(31)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울교통공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공동취재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수민 부장검사)은 23일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내 정보운영센터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내부 전산 기록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서울교통공사 역무원이던 전씨가 직위해제 된 뒤에도 회사 내부망에 권한 없이 접근하게 된 경위, 공사의 개인정보 관리 상황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지난 21일 경찰로부터 전씨 사건을 송치받았다. 이후 검사 4명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꾸려 보강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해 10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고 만남을 강요한 혐의로 피해자로부터 고소당한 뒤 서울교통공사에 수사 개시가 통보되면서 직위해제 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전씨는 회사 내부망인 메트로넷에 접속할 권한을 갖고 있어 범행 전 피해자의 옛 주거지와 근무지, 근무 일정 등을 알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내부망 접속 권한은 범죄 혐의에 대한 재판이 모두 끝나고 그에 따른 징계 절차가 개시돼야 박탈되게 돼 있기 때문이다.

 

전씨는 스토킹처벌법 위반, 성폭력처벌법(카메라 등 이용촬영, 촬영물 등 이용 협박)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18일 징역 9년을 구형받자 이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