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극단 선택’ 택배 대리점주 모욕한 노조원 집행유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3:46:44 수정 : 2022-09-23 13:4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리점주 “노조원 불법 태업·업무 방해… 하루하루 지옥”

지난해 경기 김포에서 택배 대리점을 운영하던 40대 점주를 괴롭혀 극단적인 선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국택배노조 조합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숨진 점주는 앞서 유서를 남기며 “처음 경험해본 노조원들의 불법 태업과 쟁의권도 없는 그들의 쟁의 활동보다 더한 업무 방해에 비노조원들과 버티는 하루하루는 지옥과 같았다”고 적었다.

2021년 9월 2일 택배 노조와 갈등이 담긴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40대 택배대리점주 이모씨의 발인식이 진행된 경기도 김포시 한 택배업체 터미널에 고인의 분향소가 마련돼 있다. 뉴시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윤민욱 판사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전국택배노조 조합원 A(42)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13일 오후 5시40분쯤 자신이 집배송 업무를 맡은 대리점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내가 XX 것아. 진짜 욕 쳐들어야 하나 XXX야’라는 글을 올려 점주 B(39)씨를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채팅방에는 B씨와 해당 대리점 택배기사 20명가량이 있는 상태였다. 관련 조합원들과 수수료 지급 구조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던 B씨는 지난해 8월 30일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숨졌다. B씨 유족은 같은 해 9월 17일 전국택배노조 김포지회 노조원 13명을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해 고소했고, 경찰이 혐의가 중한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재판 과정에서 B씨 유족은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해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윤 판사는 “(피고인이) 고객 항의로 화가 나 우발적으로 1차례 피해자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피해자 생전에 사과를 했고 피해자도 이해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