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사받던' 전현희 수행직원, 감사관 등 감사원 관계자 고소

입력 : 2022-09-23 10:56:30 수정 : 2022-09-23 10:5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예훼손 혐의로…"출장비 횡령 등 확정 안 된 피감정보 누설"

감사원으로부터 출장비 등과 관련해 감사를 받던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수행직원이 감사원 감사관과 대변인실 관계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권익위에 따르면 전 위원장실 수행직원 A씨는 권익위 실지(현장) 감사에서 자신을 조사한 감사원 감사관들과 감사원 대변인실 관계자 등을 피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을 전날 세종경찰청에 냈다.

권익위 관계자는 "A씨는 감사원 관계자들이 자신이 수백 건의 출장비를 횡령했다는 확정되지 않은 피감정보를 언론에 누설하거나, 병가를 내는 방법으로 감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 명예를 훼손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앙일보와 조선일보는 지난 8일 전 위원장 수행비서 A씨가 출장 명목으로 KTX 등 교통편을 예매, 결제한 뒤에 이를 취소해 놓고도 비용 청구를 해 수백만 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감사원이 들여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감사원은 보도 전날인 이달 7일 권익위 특별감사 2차 연장 결정을 발표하면서 "주요 관련자가 연가 및 병가를 내면서 10일 이상 감사를 지연시키는 등으로 당초 제보 중 확인·마무리해야 할 중요한 사항의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다"고 이례적으로 밝힌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