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중해식 식단 유지하면 중·노년층 노쇠 위험 줄어든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3 10:24:28 수정 : 2022-09-23 16:05: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연구팀, 지중해식 식단 실천 여부와 노쇠 상관관계 분석
“지중해식 식단 원칙 잘 따를수록 노쇠 위험 3% 줄어들어”
“카로티노이드, 매일 10㎎ 섭취하면 노쇠 위험 16% 감소”
지중해식 식단. 게티이미지뱅크

 

‘지중해식 식단’(Mediterranean-style diet)은 지중해 주변 지역 주민들의 일반적인 식단이다. 이 식단은 채소·과일·견과류·콩 등 식물성 식품과 생선·소량의 적색육·닭고기 등으로 구성되며, 식용유는 단가 불포화지방산(monounsaturated fat)인 올리브유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지중해식 식단을 고수하면 중·노년층의 노쇠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중해식 식단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인 카로티노이드를 매일 10㎎씩 섭취하면 노쇠 위험이 16% 감소했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힌다 앤 아서 마커스 노화 연구소 시바니 사니 박사 연구팀은 ‘지중해식 식단을 고수하고 총 카로티노이드를 많이 섭취하면 노인의 노쇠 가능성 11년 이상 감소 : 프레이밍햄 자손 연구결과’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33∼86세 성인 2384명을 대상으로 지중해식 식단 실천 여부와 노쇠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1998∼2001년 당시 노쇠가 없던 성인을 약 1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지중해식 식단에 대한 순응도가 높을수록 즉, 지중해식 식단의 원칙을 잘 따를수록 노쇠 위험이 3% 감소했다. 

 

연구팀은 지중해식 식단에 풍부한 카로티노이드·비타민 C·비타민 E 등 항산화 성분이 노쇠와 관련이 있는지도 확인했다. 

 

그 결과, 일부 노란색·주황색·빨간색 과일·채소에서 흔히 발견되는 항산화 성분인 카로티노이드를 많이 섭취하면 노쇠할 위험이 1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세 미만 성인의 지중해식 식단 유지와 카로티노이드 섭취는 노쇠 위험 감소에 더 효과적이었다. 60세 미만 나이대에서 10㎎의 카로티노이드 섭취는 노쇠 위험을 41%나 낮췄다. 

 

비타민 E와 비타민 C는 노쇠 예방에 이렇다 할 도움을 주지 않았다. 

 

연구팀은 “지중해식 식단은 특히 과일·채소 섭취를 권장한다”며 “특히 카로티노이드가 풍부한 밝은 색상의 과일과 채소 섭취를 늘리면 노인의 건강에 유익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지중해식 식단을 꾸준히 유지하면, 필수아미노산과 필수지방산의 균형된 섭취와 비타민·미네랄 등 영양성분의 적절한 섭취로 인해, 몸에서 필요한 각종 영양소가 균형과 조화를 이루게 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임상영양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세대 임상영양대학원 김형미 겸임교수는 “지중해식 식단은 지중해에서만 나는 특별한 식재료로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지중해식단의 영양적 원리를 기반으로 한식에 사용되는 식재료로도 지중해식 건강 식단을 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