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진석 "尹, 바이든 언급할 이유 없어…사적인 혼잣말"

입력 : 2022-09-23 12:04:03 수정 : 2022-09-23 12:0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영상 여러차례 봤는데 그렇게 안 들려…어떤 의도로 녹취했나"
"민주, 흠집내기 도 넘어…대통령에게 스토킹 하듯 해선 안 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우리 국회에서 1억 달러를 승인해줘야 되는데 과연 이게 어떻게 될까라는 그런 우려, 이런 것을 그냥 지나가면서 사적인 혼잣말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사적 발언'이라는 설명이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걸 그렇게 정말 키워서 해명문 내내 이 이야기를 하고 하는 것이 정말 우리 국익 전체에 도움이 될지 조금 숨을 고르기를 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공동취재사진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벌어졌다.

 

이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거대 야당이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며 "미국 (의회)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가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도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아니었나. 저개발국가의 질병 퇴치 기금으로 일본이 10억 달러 내고 우리가 1억 달러 하겠다고 약속했던 거 아닌가"라며 "나와서 뭐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국을 거론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 워딩은 분명히 바이든이 X팔리겠다, 이런 거였다'고 묻자, 정 위원장은 "저는 가까이에 있지 않고 현장에 없어서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지는 않더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단 저희로서는 대통령실의 해명을 믿을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며 "제 귀에는 명확하게 들리지가 않았고 이거 전부 해명을 들어봐야 되겠다. 도대체 어떻게 어떤 의도로 녹취됐는지는 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국장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부부. 뉴시스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조문 논란에 대해선 "주한영국대사가 명쾌하게 말하지 않았나. 영국 방문 자체가 조문이고 새로운 국왕을 만나서 위로를 표시한 것이 조문"이라며 "민주당에서 흠집내기, 물어뜯기를 하는데 좀 도가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이어 "외국에 나가서 우리 국익을 위해서 정상외교의 외교 강행군을 벌이는 국가원수, 대통령에게 스토킹 하듯이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질타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약식 회담에 대해서도 "다소 정식회담이 아니다, 무슨 약식회담이다 이렇게 줄을 대는데 2년 9개월 만에, 33개월 만에 양국 정상이 직접 단둘이 면담을 시작한 것은 대화의 재개를 의미하는 것이고 그 나름대로 성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정 위원장은 오는 27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을 위해 방일한다.

 

그는 "기시다 총리와의 면담도 지금 조율하고 있고 각국에서 조문단이 오기 때문에 카멜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도 면담을 조율하고 있다"며 "조문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또다시 조문 외교를 벌여야 하는 그런 상황을 마주할 것 같다"고 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