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건’에 들썩이는 유통가…한국인의 식탁이 달라졌다

입력 : 2022-09-23 09:46:38 수정 : 2022-09-23 09:4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에서 비건(Vegan)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단어가 되었다. 사실 '비건'은 채식주의자 그룹 중 모든 동물성 재료를 배제하고 과일 및 채소만을 섭취하는 엄격한 채식주의자를 가리키는 말이었으나 최근 채식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고 대중화 되면서 폭 넓게 사용되고 있다.

 

국내 채식 인구는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2008년 15만명에 불과했던 국내 채식 인구는 2018년 150만명으로 증가하며, 10년 새 10배라는 폭발적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후 2020년에는 200만명을 기록하였으며, 2021년에는 250만명까지 늘어났다.

 

이 뿐만 아니라 지난 4월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MZ세대 95.6%가 환경을 위해 식습관을 바꾼 경험이 있다고 대답했다. 특히 3명 중 1명(27.4%)은 현재 채식과 육식을 병행하는 일명 '플렉시테리언'으로 간헐적 채식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시도군 보건소에서 시니어 영양 교실 등을 통해 노년층 건강 식단으로 채식을 소개하는 등 시니어 채식 인구도 늘어나는 추세다.

 

미국 해외직구 플랫폼 아이허브(iHerb)는 20여 년 전부터 비건, 크루얼티(동물실험) 프리, GMO(유전자 변형 성분) 프리 등의 제품으로 국내 비건인들의 선택을 받아왔다. 특히 과거에는 국내 채식 시장이 활성화 되지 않아, 비건 영양제는 물론 식료품 조차 구하기 쉽지 않았다. 드물게 판매되는 곳을 찾더라도 비채식 제품 대비 높은 가격으로 구매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랜 기간 비건 시장을 탄탄히 꾸려온 아이허브는 한국 비건인들의 사랑을 받으며 '비건인들의 천국'이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최근까지도 블로그 및 유튜브를 중심으로 비건 영양제, 비건 베이킹 및 식재료의 핵심 스팟으로 떠오르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0년째 비건 지향으로 생활하고 있는 권아람(37)씨는 "아직 한국에는 요리할 때 원재료로 사용할 수 있는 비건 식료품이 드물거나 너무 비싼 편"이라며 "아이허브의 경우, 합리적인 가격으로 평소 시도해보지 않았던 제품을 사도 부담이 없고 제품 가짓수도 많아 자주 이용한다"고 전했다.

 

아이허브 측은 비건 영양제의 최근 2년 간 한국 판매율이 동기 대비 3.3배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특히 비건 식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비건 식료품의 한국 판매율은 최근 2년 새 동기 대비 89.9배의 성장률을 보이며 약 90배에 가까운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아이허브는 단기간 내 눈에 띄게 증가한 판매율 바탕으로 한국 소비자들의 비건 제품 소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이허브 코리아 최지연 지사장은 "한국에서 채식 인구가 꾸준히 늘고 비건에 대한 관심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어 비건 시장 또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이허브는 한국 비건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더욱 다양한 비건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국내 소비자들의 채식에 대한 관심이 점점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국 유통가의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특히 CJ 제일제당, 풀무원, 신세계푸드 등 국내 유수 기업들이 앞다투어 비건 간식 및 간편식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 제일제당은 지난해 말 비건 식품 전문 브랜드 ‘플랜테이블(식물+식탁)’을 론칭하였으며, 대표 제품으로 비건 왕교자, 비건 김치 등을 출시했다. 풀무원은 최근 비건 브랜드 '식물성 지구식단'을 론칭했다. 대표 제품으로 냉동만두 및 냉동볶음밥을 출시했으며, 이를 시작으로 떡볶이, 짜장면, 피자 등 다양한 간편식을 채식 제품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신세계푸드에서는 식물성 고기, 즉 대체육 개발에 한창 열을 올리는 중이다.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 론칭 후 B2B(기업 간 거래) 제품을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분야로 시장을 확대하여 100% 식물성 원료로 만든 '베러미트 식물성 런천' 캔햄을 공개했다.

 

채식에 대한 관심은 고급 식사에 대한 기존 관념에도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풀무원, 농심 등을 필두로 고기, 생선 등이 없는 채식으로만 구성된 코스의 레스토랑 등장이 바로 그 증거. 

 

5월 론칭한 농심의 비건 파인다이닝 '포리스트 키친'은 점심 코스 5만원 대, 저녁 코스 7만원 대로 한끼 식사로 다소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주말 예약률 100%를 기록하며 개점 한 달 여 만에 방문객 1,000명 돌파를 달성했다. 

 

풀무원 또한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지난 5월 비건 레스토랑 '플랜 튜드'를 오픈했다. '플랜튜드'는 식품 대기업 가운데 첫 비건 인증을 받은 레스토랑으로 지난 7월 누적 방문객 수는 대략 5000~7000명으로 추산된다. 풀무원 관계자는 "매출은 따로 밝히기 어려우나 MZ세대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평일, 주말 모두 식사 시간 웨이팅은 필수"라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