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속항원검사로 병원에 지급된 돈 1조2000억…대부분 건보공단 부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3 08:51:51 수정 : 2022-09-23 08:51: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8월 29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코로나 검사센터.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RAT)로 지급된 건강보험 지출이 1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금액은 대부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부담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첫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2020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2년6개월간 코로나19 치료와 검사 등으로 병의원에 지급된 진료비는 4조406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건보공단이 부담한 금액은 3조3955억원으로 전체 지급 진료비의 77%.1 비중이었다.

 

특히 신속항원검사는 2022년 2월부터 의료기관에서 시행돼 급여가 지출된 기간은 올해 상반기 중 5개월뿐이다. 의료기관이 유전자증폭(PCR) 검사 없이 시행한 신속항원검사만으로 코로나19 확정 판정이 가능해진 3월부터 급여 지출이 크게 증가했다.

 

2월 이후 월별 신속항원검사 지출은 1905억→6986억→2231억→682억→312억원이다.

 

PCR 검사비용은 2020년 1월 이후 2년6개월 동안 1조2306억원이 발생했으며, 그 중 건보공단이 7082억원(57.5%)을 부담했다.

 

올해 초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관련 의료비 지출도 크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 건보공단이 지출한 코로나19 진료비 급여는 전체 3조3955억 중 2조2635억원으로 66.7%를 차지했다.

 

2020년에는 2243억원 중 건보공단이 1892억원(84.4%), 국가가 351억원을 각각 지급했다. 2021년에는 전체 1조1194억원 중 9385억원(83.8%)을 건보공단이 부담했으며 올해는 2조523억원 중 1조5864억원(70.4%)을 건보공단이 지급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