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금융경쟁력 ‘세계 11위’로 상승

입력 : 2022-09-23 01:00:00 수정 : 2022-09-23 00:2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8곳 국제금융센터지수 평가
3년째 ↑… 미래부상 가능성 1위

서울의 금융경쟁력이 세계 128개 도시 중 11위를 기록했다.

시는 영국계 컨설팅 그룹 지옌과 중국종합개발연구원(CDI)이 공동 주관하는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평가에서 11위를 기록해 3년 연속 상승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은 이번 평가에서 올해 3월보다 1계단 상승했으며, 도교(16위), 시카고(12위) 등 주요 도시를 제쳤다. 인적자원(5위), 기업환경(9위), 금융산업 발전(4위), 인프라(5위), 도시평판(12위) 5개 평가 항목에서 순위권에 진입했다. 인적자원과 기업환경 항목은 지난 발표에서 15위권 밖이었다. 금융산업 발전 항목도 9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인프라와 도시평판 항목은 각각 2계단, 5계단 하락했다.

별도 부문인 ‘미래부상 가능성’에서는 128개 도시 중 1위를 차지했다. ‘핀테크’ 부문에서는 지난 발표와 같이 14위에 머물렀다.

GFCI는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 발표된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 세계경제포럼(WEF) 등 외부기관의 평가와 세계 금융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종합해 산출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뉴욕이 1위를 차지했고 런던(2위), 싱가포르(3위), 홍콩(4위), 샌프란시스코(5위), 상하이(6위), 로스앤젤레스(7위), 베이징(8위), 선전(9위), 파리(10위)가 뒤를 이었다. 부산은 1계단 상승한 29위를 기록했다.


송은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